솔라나(SOL)

테코피디아 신뢰성

솔라나란?

솔라나(Solana)는 속도, 보안, 탈중앙화라는 삼중난제(trilemma)를 해결하고자 하는 레이어 1 블록체인 플랫폼이다. 이 블록체인 프로토콜은 이더리움, 카르다노, 질리카 등 여러 경쟁 탈중앙화 원장 기술 중 하나로, 가상화폐 기반 제품 및 서비스를 제공하는 강력한 생태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다른 차세대 블록체인 프로토콜과 마찬가지로, 솔라나는 스마트 계약 기능을 통합하여 개발자들이 탈중앙화 애플리케이션(dApp)과 서비스를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동시에, 이 플랫폼은 수천 건의 거래를 몇 초 안에 처리할 수 있는 독특한 아키텍처 방식을 채택하여, 작업 부담을 분산시키기 위한 레이어 2 프로토콜이 필요하지 않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이러한 특성 덕분에 많은 블록체인 애호가들은 솔라나를 속도와 효율성의 대명사로 꼽고 있다.

솔라나의 역사

연도 사건
2017년 아나톨리 야코벤코(Anatoly Yakovenko)가 솔라나를 개념화함
2018년 상반기
  • 그렉 피츠제럴드(Greg Fitzgerald)가 개념을 프로토타입으로 제작하여 10,000 TPS를 달성함. 그 후 피츠제럴드, 야코벤코, 스티븐 아크리지가 첫 회사를 설립하며 이를 ‘룸(Loom)’이라 명명함.
  • 이후, 다른 블록체인 프로젝트와의 유사성 때문에 이름을 룸에서 솔라나로 변경함.
2018년 하반기 솔라나는 규모를 확장하고 최종 테스트에서 무려 50만 TPS를 기록함.
2020년 3월 투자자로부터 2,000만 달러를 모금한 후 솔라나가 출시됨.
2021년 9월 트랜잭션 급증으로 인해 네트워크가 17시간 동안 오프라인 상태가 되는 문제가 발생함.
2022년 5월 7시간 동안 지속되는 2번째 중단 사태 발생함. 이번에는 사람이 아닌 봇 때문에 문제가 발생함.
2022년 10월 검증자 클라이언트의 합의 버그로 인해 6시간 동안 지속되는 또 다른 중단 사태가 발생함.
2023년 2월 가장 최근의 서비스 중단은 2월 25일에 발생하여 거의 24시간 동안 지속됨.

솔라나는 2017년에 전직 퀄컴(Qualcomm) 임원인 아나톨리 야코벤코에 의해 개념화되었다. 하지만 프로젝트는 3년이 지나서야 시작되었다. 흥미롭게도 처음에는 이름이 솔라나가 아니라 룸(Loom)이었다 .

솔라나의 결정적인 특징은 암호화 클록을 사용한다는 점이다. 야코벤코는 퀄컴에서 분산 시스템 설계자로 일하던 중 주목할 만한 발견을 하게 되었다. 그는 비트코인이나 이더리움과 같은 기존 블록체인에는 상호 신뢰가 부족한 컴퓨터 네트워크 간의 시간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되는 암호화 클록이 없다는 것을 발견했다.

또한, 암호화 클록을 통해 이더리움의 초당 트랜잭션 수(TPS)인 15개보다 더 많은 트랜잭션을 처리할 수 있게 되었다. 이 기능은 역사 증명(PoH, Proof-of-History) 합의 알고리즘으로 알려지게 되었다.

이 프로젝트를 추진하기 위해 야코벤코는 전 동료였던 그렉 피츠제럴드와 협력했다. 이들은 C 프로그래밍 언어 대신 Rust를 사용하여 코드를 다시 구현했다. 모든 것은 2018년에 그렉이 백서의 오픈 소스 구현을 시제품으로 만들기 시작하면서 현실화되었다.

첫 번째 릴리스에서 프로젝트는 0.5초 이내에 10,000건의 트랜잭션에 서명하고 검증했다. 그 후 다른 개발자인 스티븐 애크리지(Stephen Akridge)가 합류하여 서명 검증을 그래픽 프로세서로 오프로드함으로써, 네트워크의 처리량을 더욱 증폭시킬 수 있음을 입증했다.

이것이 처리량 문제에 대한 솔라나의 해답인 Loom의 탄생으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 이름으로 인해 예상치 못한 도전이 등장했다. 이더리움 기반의 또 다른 프로젝트가 룸 네트워크(Loom Network)라는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던 것이다. 오해를 피하기 위해 Loom 팀은 샌디에이고 북부에 위치한 솔라나 비치의 이름을 따서 솔라나로 변경했다. 이렇게 해서 팀은 새로운 이름을 얻게 되었다.

2018년 후반, 솔라나는 클라우드 기반 네트워크를 위한 기술 확장에 성공했으며, 7월 19일에 250,000 TPS를 처리하는 데 성공했다. 이 성과를 바탕으로 상승세를 이어가 결국 약 50만 TPS라는 최고치에 도달했다. 이러한 지속적인 성장은 2년 후인 2020년 초에 프로젝트가 출시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했습니다.

첫 번째 솔라나 블록이 2020년 3월 16일에 생성되어 블록체인에 추가되었으며, 안드레센 호로위츠(Andreessen Horowitz)와 폴리체인 캐피탈(Polychain Capital)이 주도한 2천만 달러의 프리 시드 펀딩을 통해 이루어졌다. 이후 솔라나는 최고의 레이어 1 스마트 컨트랙트 프로토콜 중 하나로 자리매김했다.

솔라나의 차별점

솔라나는 블록체인 기술로 구동되는 차세대 금융 상품과 서비스를 예고하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 하지만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의 시작 방식과는 다른 접근 방식을 취한다.

비트코인과 이더리움은 최고 수준의 보안을 제공하지만 거래 속도가 느린 것으로 알려진 작업 증명(PoW) 합의 알고리즘을 채택했다. 반면 솔라나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

비트코인은 여전히 작업 증명 메커니즘을 고수하지만, 이더리움은 최근 새로운 지분 증명(PoS) 합의 알고리즘으로 전환했다. 그러나 이더리움은 여전히 속도와 네트워크 요금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으며, 이로 인해 폴리곤과 옵티미즘과 같은 레이어 2 프로토콜에 의존하고 있다.

솔라나는 근본적으로 이전 블록체인들과 다르다. 검열 저항 프로토콜인 솔라나는 역사 증명(PoH)과 지분 증명 시스템의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기반으로 운영된다.

이러한 이중 처리 능력 덕분에 솔라나는 최소 50,000 TPS를 기록하고 있다다. 야코벤코는 이 시스템 덕분에 솔라나가 최대 71만 TPS를 처리할 수 있다고 말했다.

PoH 개념은 비트코인의 타임스탬프 시스템과 유사하지만, 현대적인 맥락에서 적용되었다. 솔라나 백서에 따르면, PoH 알고리즘은 이벤트 간의 순서와 시간 경과를 검증한다. 이는 신뢰가 필요 없는 시간의 경과를 분산 원장 기술, 즉 블록체인에 암호화하여 기록한다.

PoS 시스템에서 검증자는 종종 트랜잭션을 검증하는 역할을 한다. 검증자는 자격을 갖추기 위해 네트워크 토큰의 일정량을 스테이킹하거나 잠가야 한다. 솔라나의 듀얼 시스템은 네트워크의 개발자와 소매 사용자에게 또 다른 이점을 제공한다. 이더리움보다 훨씬 저렴하다는 점이다.

예를 들어, 이더리움 트랜잭션은 이더로 지불하는 가스비로 측정되며, 거래량이 많은 기간에는 500달러까지 올라가는 경우가 많다. 솔라나는 평균 거래 수수료가 0.00025달러로 이보다 훨씬 저렴하다. 이러한 각 트랜잭션은 네이티브 토큰인 SOL을 통해 지불된다.

SOL이란?

대부분의 가상화폐 기반 금융 솔루션과 마찬가지로 솔라나는 SOL이라는 자체 네트워크 토큰을 사용하여 구동된다. 이 디지털 자산은 2020년에 출시되어 글로벌 가상화폐 시장에서 빠르게 상승세를 보였다.

SOL 토큰의 용도

SOL 토큰은 투기 수단으로 기능하는 것 외에도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여러 가지 다른 기능을 수행한다. 네트워크에서 거래를 검증하고 스테이킹을 위한 결제 수단으로 사용된다.

솔라나에 관한 주요 사실

  • 야코벤코는 솔라나 블록체인을 출시하기 위해 2018년에 2천만 달러를 모금했다.
  • 첫 번째 거래 블록은 2020년 3월 16일에 실행되었으며, 이날이 솔라나의 공식 출시일이 되었다.
  • 이 프로젝트는 안드레센 호로위츠와 폴리체인 캐피털이 이끄는 투자자 그룹에 3억 1,400만 달러 상당의 SOL을 판매했다.
  • 개발자는 대체 불가능한 토큰(NFT), 탈중앙화 게임, 탈중앙화 자율 조직(DAO), 결제 시스템 등 다양한 dApp을 솔라나에서 구축할 수 있다.
  • 솔라나는 순 탄소 배출량이 0%로, ESG 투자자들이 꿈꾸는 탈중앙화 투자 수단이다.
  • 구글, 브레이브 브라우저, 서클, 메타 등 1,926개의 검증자 노드를 보유하고 있다.
  • 이 플랫폼은 여러 차례의 네트워크 중단 사태를 겪으며, 가동 시간 유지를 위한 고군분투를 견뎌냈다. 프로토콜 개발 및 유지 관리를 담당하는 솔라나 랩(Solana Labs)은 2023년 7월 가동 시간 성능이 크게 개선되었다는 보고서를 발표했다.

솔라나의 작동 방식

솔라나는 역사 증명(PoH)과 지분 증명(PoS) 합의 알고리즘에 의존한다. 핵심은 PoH가 주요 아키텍처 기반으로 작용한다는 것이다. PoH는 검증을 위해 이벤트의 디지털 기록을 캡처하는 일련의 계산에 관여한다. 이러한 이벤트는 종종 네트워크에 게시된 모든 트랜잭션의 타임스탬프와 여기에 추가된 데이터 구조를 보여주는 암호화 클록으로 표시됩니다.

PoH 시스템은 비트코인의 유명한 SHA-256 해싱 시스템을 활용하면서도, 간소화된 PoS 프레임워크인 타워 비잔틴 장애 허용(BFT, Byzantine Fault Tolerance)을 통합한다. 이 BFT 메커니즘을 통해 합의 또는 거래 계약이 성립된다. 타워 BFT 메커니즘은 네트워크의 보안과 운영을 보장하며 또 다른 검증 도구의 역할을 한다.

트랜잭션이 전송되면 검증자는 SHA-256 해싱 알고리즘을 통해 트랜잭션을 실행하여 해시값을 찾는다. 값이 도출되면, 이는 데이터로 기록되고 해시 인덱스의 이전 링크에 연결된다.

그런 다음 PoH 알고리즘이 새 데이터의 타임스탬프를 생성하여 네트워크에 추가한다.

솔라나 스테이킹이란?

스테이킹은 모든 PoS 지원 플랫폼의 필수 기능이며, SOL 토큰도 예외는 아니다. 이 개념은 네트워크를 보호하기 위해 토큰을 잠그는 것을 중심으로 한다. 이에 대한 대가로 스테이커는 새로 발행된 코인을 받는다.

사용자가 네트워크 보안에 기여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방법은 다음과 같다.

검증자 되기. 검증자는 트랜잭션 검증을 담당하는 컴퓨터 노드 또는 네트워크다. 전통적으로 대기업과 부유한 개인이 주로 참여했지만, 솔라나에서는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스테이킹을 위한 최소 SOL은 정해져 있지 않지만, 검증자가 거래를 승인하는 데 사용하는 투표 계정에는 0.02685864 SOL의 준비금이 필요하다.

또한 검증자는 매일 1.1 SOL의 투표 트랜잭션을 제출해야 한다. 그 대가로 트랜잭션 수수료와 솔라나 블록체인에서 각각 수수료와 블록 보상을 받는다. 검증자는 432,000개의 슬롯 내에서 트랜잭션을 검증하고 보상을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얻게 된다.

위임자 되기. 위임자는 일반 SOL 토큰 보유자로, 자신의 토큰을 검증자에게 맡기고 스테이킹 보상을 받는다. 이러한 보상은 블록체인 네트워크에서 시행하는 인플레이션 조치에 따라 증가한다. 그런 다음 예상 비율에 따라 위임자에게 보상이 분배된다.

솔라나의 미래

비록 몇 가지 단점이 있지만, 솔라나는 블록체인 분야에서 여전히 지배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낮은 수수료와 고속 성능을 갖춘 이 플랫폼은 더 많은 블록체인 개발자들을 끌어들일 전망이다.

이는 솔라나가 ‘이더리움 킬러’로 불리며 인기 있는 이유를 잘 보여준다.

Jimmy Aki
Crypto & Blockchain Writer
Jimmy Aki
Crypto & Blockchain Writer

A graduate of the University of Virginia, Jimmy previously worked for BeInCrypto, Bitcoin Magazine, Decrypt, Cryptonews and other major publications. Alongside writing for Techopedia, Jimmy is also a trained economist, accountant and blockchain instructor with hands-on work experience in the financial secto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