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코피디아 신뢰성

태국, 코인 세금 감면 혜택을 제공을 결정하다

태국은 아시아에서 디지털 자산 거래의 선도적인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가상화폐 거래자에 대한 대대적인 코인 세금 면제를 발표했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번 결정으로 트레이더는 가상화폐 및 디지털 토큰 거래에서 발생하는 수익에 대해 7%의 부가가치세를 면제받게 된다.

재무부는 파오품 로자나사쿨 재무부 장관의 지도 아래 디지털 자산 부문의 성장을 장려하여 국가의 디지털 경제를 촉진하겠다는 의사를 표명했다.

원래 2023년 말에 만료될 예정이었던 임시 면제는 이제 만료일이 없으며, 2024년 1월 1일로 소급 적용된다.

이로써 태국의 허가된 디지털 자산 거래소 운영자를 통해 이루어지는 거래, 허가된 브로커와 딜러가 수행하는 거래에 대해 영구적으로 적용될 예정이다.

핵심내용

  • 태국은 아시아에서 디지털 자산의 선도적인 허브로 자리매김하기 위해 가상화폐 거래자에게 7%의 부가가치세를 면제하고 있다.
  • 이번 면세로 거래 비용이 절감되어 수출 부진과 코로나19로 인한 관광업 타격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경제 성장을 촉진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또한 투자자와 스타트업에 대한 태국의 매력을 높여 가상화폐 부문의 혁신과 투자를 촉진한다.
  • 코인 세금은 몰타와 포르투갈의 우호적인 제도부터 스칸디나비아 국가의 높은 세금과 미국의 세부 규제에 이르기까지 전 세계적으로 다양하다.

가상화폐 거래소 비트루의 최고 전략 책임자 로버트 쿼틀리-자네이로는 아르콤 텀피타야파이시스 재무부 장관의 코인 세금 정책 완화 추진은 “지역적으로 경쟁할 수 있는 국내 디지털 자산 허브를 개발하려는 진지한 시도”라고 말했다.

“정부와 텀피타야파이시스 장관이 특히 기관 및 자산 관리 거래를 위한 전략을 실현할 수 있다면, 기본 인프라만 갖춰진다면 기업, 투자자, 더 많은 채택을 유치할 수 있는 큰 신호가 될 것입니다.”라고 그는 덧붙였다.

태국, 가상화폐 트레이더를 위한 비용 장벽 낮추다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부가가치세를 제거함으로써 태국은 각 거래의 비용 장벽을 크게 낮춰 더 많은 사람들이 디지털 자산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다.

이 정책은 특히 상품 수출 둔화와 코로나19 팬데믹의 관광 산업에 대한 악영향으로 어려운 한 해를 보낸 태국이 가상화폐 투자를 유치하고 경제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광범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태국은 가상화폐 거래에 대한 부가가치세 면제를 연장함으로써 디지털 자산의 글로벌 중심지로 자리매김하기 위한 결정적인 조치를 취하고 있다.”라고 가상화폐 시장 조성 서비스 제공업체 코인레이트의 CEO이자 공동 설립자인 세르지오 S는 논평에서 말했다.

“이번 조치는 가상화폐 투자자와 트레이더에 대한 한국의 매력을 크게 향상시켜 금융 장벽을 낮추고 시장 활동을 촉진할 것이다.”

세르히오는 가상화폐 거래 수익에 대한 7%의 부가가치세를 없애면 태국은 “가상화폐 비즈니스에 가장 환영받는 곳 중 하나가 되어 투자 성장과 거래량을 장려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이 정책에는 증권거래위원회의 규제를 받는 브로커와 딜러도 포함되어 있어 전체 디지털 자산 생태계에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언급했다.

태국, 2019년 증권거래법 개정

태국은 디지털 자산 허브로서의 위상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태국 재무부와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주도하는 2019년 증권거래법 개정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달 SEC는 부동산을 담보로 하거나 부동산 수익원을 창출하는 디지털 토큰과 인프라 운영 또는 수익원이 있는 디지털 토큰에 대한 투자 제한을 해제하는 등 디지털 토큰 투자에 대한 일부 규제를 완화했다.

또한 규제 당국은 디지털 자산 사업자에게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가상자산 지갑 제공업체의 설립 기준을 검토했다.

가상화폐에 대한 태국의 규제 개선은 이미 업계의 일부 대형 업체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최근 바이낸스는 합작 투자 가상화폐 거래소 바이낸스 태국을 공개했다. 바이낸스 TH로 약칭되는 이 거래소는 태국 바트 거래 쌍을 통한 디지털 자산 교환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을 제공한다.

세르히오는 “태국은 가상화폐 분야의 혁신과 투자 허브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뿐만 아니라 스타트업과 핀테크 기업 유치를 통해 기술 분야의 발전을 촉진하고 있다”고 말했다.

복잡한 코인 세금 환경

코인 세금 과세 환경은 여전히 복잡하고 전 세계적으로 매우 다양하다. 일부 국가에서는 가상화폐에 대한 과세를 수용하여 주식이나 부동산과 같은 전통적인 자산과 유사하게 취급하는 반면, 다른 국가에서는 보다 우호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예를 들어 몰타와 포르투갈은 디지털 자산에 대해 매력적인 코인 세금 제도를 제공한다. 구체적으로 몰타는 장기 가상화폐 투자에 대해 양도소득세를 부과하지 않으며, 포르투갈은 1년 이상 투자한 개인에게 가상화폐 수익에 대한 세금을 면제한다.

반면 스칸디나비아 국가는 소득세가 높은 것으로 유명하며, 덴마크가 대표적인 예다. 덴마크 납세자들은 소득의 평균 45%를 소득세로 납부하며, 여기에는 코인 세금도 포함된다.

한편, 미국은 가상화폐 과세에 대한 세부적인 접근 방식을 취하고 있다. IRS는 가상화폐를 재산으로 분류하여 양도소득세를 부과한다.

세율은 자산의 보유 기간에 따라 달라진다. 자산을 1년 미만으로 보유한 경우 단기 자본 이득은 개인의 소득세율로 과세되며, 장기 이득은 투자자의 연간 소득에 따라 0%에서 20%까지 낮은 세율이 적용된다.

결론

전 세계가 가상화폐와 블록체인을 기술적인 측면과 투자 도구로서 어떻게 받아들일지 고민하는 가운데, 세계 각국은 다양한 방식으로 코인 세금을 부과할 방법을 결정하고 있다.

태국의 면세는 태국을 가상화폐 친화적인 디지털 허브로 만들려는 정부의 시도를 보여주는 것으로, 투기꾼과 투자자들, 심지어 프로젝트들에게도 분명 매력적으로 다가갈 것이다.

현재로서는 태국은 가상화폐 업계 종사자들과 투기꾼들에게 매력적인 곳이다.

Soobin Choi
-

본 작가는 기술, 암호화폐 및 투자 관련 기사를 한국어로 번역하고 작성하는 작가로 활동하고 있습니다. 고려대학교에서 경제학을 전공한 후 Sparx 자산운용사에서 다년간 근무하여 금융 및 투자에 대한 경험을 익혔으며, 이후 유명 투자 관련 매체인 investing.com에서 암호화폐 관련 기사 번역 업무를 담당하여 암호화폐 시장에 대한 전문성을 갖추었습니다. 오랜 투자 관련 경력을 바탕으로 철저한 리서치와 분석을 통해 정확하고 신뢰할수 있는 정보를 제공하며, 암호화폐 시장 동향과 관련된 다양한 주제에 대해 다루고 독자들에게 가치 있는 정보와 인사이트를 전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